인쇄 기사스크랩 [제1120호]2020-10-08 11:35

집콕 NO! 해외여행 가고 싶다

코로나19 전후 서울시민들의 외식·여가·관광 변화 발표
외식, 여가 활동 줄고 자유로운 일상에 대한 그리움 증가
코로나19 종식 후 가장 하고 싶은 활동 1위 해외여행 차지
집단심층인터뷰 통해 앞으로 관광산업 변화 트렌드 전망
서울관광재단, 관련 형태 변화 파악 위한 집단심층인터뷰 진행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이재성)은 코로나19 이후 서울시민들의 외식, 여가, 관광 라이프스타일 전반에 걸친 변화상을 확인하고, 이와 같은 변화가 향후 관광산업에 미칠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온라인 집단심층인터뷰를 진행했다.
 
총 48명의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연령, 결혼, 자녀 유무 등에 따라 그룹화하여 코로나19 전·후의 달라진 외식, 여가, 관광 활동을 알아보고자 온라인 집단심층인터뷰(Focus Group Interview, FGI)를 진행했다.
 
FGI 결과 코로나19 종식 후 가장 하고 싶은 활동으로 1위 해외여행, 2위 여가활동, 3위 친구·지인 모임으로 나타났으며, 코로나19로 인한 변화된 일상이 자유로운 외식, 여가, 관광 활동에 대한 그리움으로 이어짐을 확인했다.
 
 
서울관광재단의 FGI 결과를 기준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외식이 줄었다고 응답한 서울시민이 83%, 변화 없음이라고 응답한 서울시민이 17%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코로나19 이전 평균 주 3~4회 외식을 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나, 코로나19 이후 10명 중 8명은 외식 빈도가 줄었다고 응답했으며 외식의 행태 측면에서도 배달, 방문 포장이 폭발적으로 증가했으며 사람이 많은 뷔페나 맛집을 찾기보다 위생적이며 거리두기가 가능한 공간을 갖춘 식당이 외식 시 1순위 고려사항으로 변화했다.
 
본 FGI 응답 결과, 코로나19 사태 이후 여가 활동이 줄었다고 응답한 서울시민이 90%, 변화 없음 응답자 6%, 늘었다고 응답한 서울시민이 4%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가 활동의 경우, 응답자들은 헬스장, 영화관 등 평소 즐기던 여가활동 빈도가 10명 중 9명 규모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일부 산책, 등산, 골프 등 거리두기가 가능한 여가활동은 다른 여가활동으로 대체 불가능해 변함이 없거나 오히려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집콕 생활의 장기화로 집에서 할 수 있는 홈트레이닝, IPTV/모바일앱 시청 및 비대면 여가활동이 증가했다.
 
코로나19 이후 관광 행태 역시 큰 변화가 있었다. 응답자 중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직후인 1월 말 해외여행 경험자를 제외한 전원이 해외여행 계획을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여행의 경우, 조사를 진행한 여름 기준 국내여행 경험이 있다42%, 경험이 없다 58%로 집계되었으며, 국내여행지로는 강원도와 제주도의 선호도가 코로나19 전후와 관계없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관광재단은 이번 FGI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광산업에서의 차후 4가지 변화를 전망했다.
 
서울관광재단은 ‘함께하는 여가·관광 활동에서 개인 중심의 안전 여가·관광 트렌드 강화’, ‘사람 간 물리적 거리두기를 위해 외식·여가·관광 사업체의 실내 공간 재배치 활성화’, ‘사람들의 좁아진 일상 범위를 고려해 지역 내 관광 사업 및 생활 속 관광 강화’, ‘외식·여가·관광 분야의 비대면 서비스가 확대되며 비대면 리드타임 관리 중요성 증가’를 포스트 코로나 시대 4가지 관광산업 변화 트렌드를 전망했다.
 
서울관광재단의 심층면접인터뷰 주요 결과에 대한 내용은 서울관광재단 페이스북(https://bit.ly/3lqIbbH)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신동재 서울관광재단 R&D팀장은 “서울시민들이 실제로 느끼는 코로나19 전후 외식·여가·관광 행태를 온라인 FGI를 통해 알아보고, 이를 바탕으로 포스트 코로나시대 변화할 여가, 관광 트렌드를 전망했다. 서울관광재단은 본 조사를 포함하여 이후 실행할 여러 서울시민들의 관광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뉴 노멀 시대에 맞는 새로운 서울 관광 콘텐츠를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