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쇄 기사스크랩 [제1119호]2020-09-29 11:03

베트남行·러시아行 항공로 다시 열린다
인천-하노이·호치민 노선 25일부터 총 주 4회 운항
인천-모스크바 노선 10월3일부터 총 2회 운항 예정
  
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팬데믹)으로 중단되었던 한국發 베트남·러시아着 항공편이 각각 지난 9월25일(금)과 오는 10월3일(토)부터 여객 운항을 재개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외교부(장관 강경화)는 지난 9월24일(목), 우리나라 기업인들의 원활한 활동을 지원하기 위하여 일부 한국發 입국이 어려웠던 국가들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주요 노선을 재개하기로 합의하고 운항을 본격 시작하게 되었음을 밝혔다.
 
우선, 베트남의 경우 기업인을 포함한 우리 국민의 입국이 원칙적으로 차단되어, 기업 경영의 어려움은 물론 가족 상호 방문 등 인도적 목적의 교류도 중단된 상태였다.
 
그간, 우리 정부는 지난 9월18일부터 한-베트남 외교장관회담 등 여러 계기에 9,000여 개의 우리 기업이 활동 중인 베트남과의 항공로 복원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온 끝에, 9월24일에야 최종 합의에 이르게 됐다.
 
한국과 베트남정부는 인천-하노이·호치민 노선에 대해 각 주 2회, 총 4회 왕복 운항 재개에 합의했다.
  
우선, 베트남측은 베트남항공의 인천-하노이 노선에서 시범 운항(9.25)에 들어 갔으며, 우리 측은 베트남측의 입항 허가 즉시, 한-베트남 간의 왕복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대한항공이 지난 25일부터 호치민, 28일에 하노이에 취항했으며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10월1일부터 호치민에 취항할 예정이다.
 
베트남은 베트남항공과 비엣젯항공이 취항을 한다.
 
다만, 베트남측의 서류 요구사항(비자, 3일內 발급된 PCR 음성 확인서, 격리시설(확인中) 등)을 감안할 때, 본격적인 승객 수송은 오는 10월초부터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러시아의 경우에도 러시아측의 조치로 인해 지난 3월부터 인천-모스크바 간 정기편 운항이 중단되며 러시아에 입국을 희망하던 많은 국내 기업인·학생 등 수요가 누적되어 있는 상황이었다.
 
국토부는 이러한 국민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하여 러시아 당국과 지난 9월27일 이후부터 인천-모스크바 간 정기노선을 재개하는 것에 합의했으며, 이러한 맥락에서 러시아측의 한국發 입국 금지 조치도 지난 20일 해제됐다.
 
인천-모스크바 노선은 오는 10월3일부터 아에로플로트가 매주 토요일 출발하고 대한항공은 10월9일부터 매주 금요일 출발할 계획이고 모스크바-인천 행은 양사가 주 1회씩 번갈아 가면서 운항하게 된다.
  
이러한 항공로 재개는 방역당국을 포함한 국내 관계기관과의 심도 있는 협의와 수시 조율을 통해 국제항공편을 통한 감염병 국내 유입을 최소화하는 것을 전제로, 국민의 필수적인 경제적·사회적 활동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다.
 
국토교통부와 외교부의 담당자는 항공교통에 대한 철저한 방역관리를 통해 코로나19의 국내 유입 및 확산을 차단하는 가운데, 앞으로도 하늘 길이 끊긴 국가와의 노선을 복원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