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쇄 기사스크랩 [제1111호]2020-07-30 10:53

여행상품 할인, 여행업 실태 점검, 직무 교육 등으로 위기 극복
문관부, 3차 추경과 관광기금 변경으로 코로나19 대응 기획사업 추진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여행업계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국 여행업체 실태 점검’, ‘국내여행 조기 예약 할인 상품 지원’, ‘여행업 종사자 직무 역량 강화 교육’ 등 기획 사업을 추진한다.

여행업 실태 점검과 직무 교육으로 고사 위기인 여행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3차 추경 예산을 활용한 8대 소비 쿠폰 중 하나인 여행상품 할인으로 관광 수요 회복을 도모한다는 구상이다.
 
‘전국 여행업체 실태 점검’은 한국여행업협회(회장 오창희) 주관으로 오는 9월부터 한 달 동안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전국 1만 8,000여 여행업체(사업자 수 기준)를 대상으로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진행한다. 이번 점검에서는 기존의 관광 사업체 조사에서 파악한 일반적인 경영 상황, 고용 현황뿐만 아니라 전문 조사기관과 협력해 여행 업무별(외국인 국내여행, 내국인 국내여행, 내국인 국외여행) 세부사항 등도 파악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행업계를 돕기 위해 종사자와 근무 경력자, 관광통역안내사, 국외여행인솔자, 관광학과 졸업(예정)자 850명을 점검요원으로 선발한다.
 
문관부는 이번 점검 결과를 분석해 여행업계 지원 정책의 효과를 높이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한눈에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정보그림(인포그래픽)으로도 만들어 유관 기관 등과 함께 게시할 예정이다.
 
‘국내여행 조기 예약 할인 상품 지원’ 사업은 국내여행상품 판매 활성화를 위해 공모 기준을 변경해 제주 일정 여행상품도 지원 대상에 포함했다. 오는 8월 10일(월)까지 한국여행업협회 누리집에서 국내 전 지역 여행상품을 공모하고 있으며, 이는 코로나19 피해를 가장 많이 입고 있는 8대 분야 소비 쿠폰 증 하나로서 코로나19 피해·위기 업종 회복을 지원하는 선순환 효과도 기대된다.
 
지원 여행상품을 온라인을 통해 판매하는 사업자로는 근로자 휴가 지원 사업 누리집과, 교통, 숙박 예약 누리집 ‘투어비스’, 현대카드 프리비아(항공권 예약) 등을 운영하는 ㈜타이드스퀘어(대표 윤민)를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한 바 있다.
  
‘여행업 종사자 직무 역량 강화 교육(교육기관 한국생산성본부)’은 8월 중순부터 코로나19로 실·휴직한 종사자 8,500명을 대상으로 4개 주제(직무 역량 강화, 변화 관리, 미래 인재 육성, 관광통역안내사 역량 강화)에 따라 17개 세부 과정을 온라인 중심(일부 오프라인 병행)으로 운영한다. 8월 초에 교육생을 모집할 계획이다.
 
아울러, 문관부는 여행업 혁신협의체(TF)를 통하여 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해 여행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제도 개선 등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
 
문관부 정책 담당자는 “한국여행업협회 등과 함께 여행업계가 위기를 극복하고, 여행산업이 지속 가능한 미래 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계속 관심을 가지고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직무 역량 강화 교육에 많은 종사자들이 참여해 힘든 시간을 극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