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쇄 기사스크랩 [제1111호]2020-07-29 11:29

<힘내라 대한민국!>, 공연과 함께 즐거운 여행 떠나요!
8~10월, 전국 10여 개 지자체에서 공연관광 특별 홍보 행사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후원하고,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와 한국공연관광협회(회장 김경훈)가 주최하는 ‘힘내라 대한민국!, 공연여행’ 행사가 8월부터 10월까지 10여 개(서울, 부산, 안동, 강릉, 목포, 전주, 대구, 광주, 인천) 지자체 주요 교통·관광 근거지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관광객들이 여행과 공연을 결합해 즐길 수 있는 관광 콘텐츠인 공연관광을 홍보하기 위해 특별히 마련됐다.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는 여행을 하는 도중 한국을 대표하는 공연 작품을 만나는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하고, 코로나19로 위축된 공연관광업계에는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로 지친 대한민국 곳곳을 찾아가는 공연여행
 
오는 8월 1일(토) 남이섬과 안동시에서 시작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난타’와 ‘점프’, ‘사랑하면 춤을 춰라(사춤2)’, ‘페인터즈’ 등 20여 개 작품이 참여해 300여 회의 다채로운 공연을 펼친다. 또한 지역의 특색 있는 공연 작품은 물론 비언어극(넌버벌), 뮤지컬, 국악, 어린이극 등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구성해 관광지와 축제 현장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행사 현장 모습을 누리소통망 등을 통해 영상으로 송출해 코로나19로 우리나라를 방문할 수 없는 해외 관광객들에게도 공연관광을 홍보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안전한 공연관광 실시
  
모든 행사 일정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소규모(최대 입장 인원 100명 이내로 제한)로 진행된다. 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방역을 총괄하는 담당자도 지정해 지자체와 관계 기관 등과도 신속하게 협력할 방침이다.
 
행사장에는 관광객이 몰리지 않도록 울타리를 설치하고, 입구에 방역 공간을 마련한다. 출입 시 정보무늬(QR코드)를 활용한 전자출입명부를 작성하고, 좌석 간 간격을 최소 1.5m 이상 유지하는 한편, 상시 방역 관리 전담 요원을 배치해 관람객 안전을 위한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등을 지속적으로 안내한다. 특히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침을 튀기는 행동이나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한 공연 작품으로 행사 내용을 구성했다.
 
무료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누구나 선착순으로 참여할 수 있다. 세부 일정과 장소, 프로그램 내용 등은 한국관광공사 누리집(https://vistikorea.or.kr), ‘힘내라 대한민국!’, 공연여행 공식 블로그(https://blog.naver.com/cheerupupkorea)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관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관광지를 찾은 여행객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공연관광업계에는 관객과 다시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무엇보다도 행사가 끝까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방역과 안전 수칙 준수를 최우선으로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