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쇄 기사스크랩 [제1120호]2020-10-23 10:37

내국인 관광객 <전 지역·전 업종 성장>
2012~2019년 제주 방문 관광객 카드 소비 분석 결과
외국관광객도 제주시 동부, 서귀포시 서부로 관광 확산
  
제주관광공사(사장 직무대행 현창행)는 지난 2012~2019년 신한카드 매출액 집계 데이터를 토대로, 2012~2019년 제주 방문 관광객 카드 소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제주를 방문하는 관광객의 카드 소비 금액은 전년 대비 13.7% 상승하여 역대 최고 금액인 약 4조2,190억 원으로 추계됐다.
 
지난 2019년 내국인 카드 소비 금액은 전년 대비 3.4% 상승한 2조 9,440억 원으로 추계되었고, 2019년 외국인 카드 소비 금액은 전년 대비 37.4% 상승한 1조2,750억 원으로 추계됐다.
 
관광객의 이용 지역별 카드 소비 금액 분석 결과, 카드 소비 금액 500억 원 이상으로 나타난 지역이 지난 2012년 기준 4개동에서 2019년 기준 13개 지역으로 증가했다.
 
특히 내국인 관광객의 경우 전 지역, 전 업종에서 균등하게 성장하는 경향을 보이는 한편, 동 지역 보다 읍ㆍ면지역의 연평균 성장률(2012~2019)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패턴을 보여주고 있다.
 
권역별로 제주시 서부지역(20.2%), 제주시 동부지역(19.9%), 서귀포시 서부지역(19.1%) 순으로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여주는 한편 제주시 동지역과 서귀포시 동 지역은 각각 9.2%, 10.2%에 그쳤다.
  
읍면별로는 구좌읍(27.5%), 애월읍(22.3%), 대정읍(21.1%) 순으로 동 기간 동안 급격히 성장했다.
 
업종별로는 기타 서비스업(13.1%, 렌터카, 여행업, 이미용업, 욕탕 및 마사지업), 예술·스포츠·여가업(7.3%), 음식점업(7.5%) 등 전 업종에서 균형 있게 성장했다.

내국인 연령대별 관광객 카드 소비 금액은 지난 2019년 기준 30~40대의 소비규모가 타 연령대 보다 상대적으로 더 큰 것으로 나타났으나, 증가율은 20대(19.2%)와 50대(18.4%)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외국인 관광객의 카드 소비 규모는 전년 대비 37.4% 상승했고 제주시 동 지역에 집중되었으나 제주시 동부지역(37.2%)과 서귀포시 서부지역(24.8%)으로 확산되는 추세를 보여주고 있다.
 
지역별 외국인 관광객 소비는 연동, 색달동, 표선면, 노형동 순이나, 연평균 증가율(매출 10억 이상 지역 중)은 연동(40.4%), 중문동(26.7%), 성산읍(21.7%), 안덕면(21.4%)으로 나타나 읍면 지역으로 점차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해외시장별 소비금액은 중국권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으나 증가율은 유럽권(41.9%), 동남아시아권(32.0%), 북미권(31.6%)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들 아시아구미주권은 음식점업, 운수업, 여가·스포츠·레저업, 기타서비스업 등 전 업종에서 고르게 소비금액이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17~2018년 잠시 주춤했던 제주관광시장은 2019년에 완연한 성장을 보여주었다. 특히 내국인 관광객은 제주 관광산업 전체에 걸쳐 균형 있는 성장세를 보여주었으며, 20대와 50대 이상 관광객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나, 제주 여행이 특정 지역, 업종, 세대에 집중되지 않고 전 지역, 업종, 세대에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확인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매년 신용카드 데이터를 활용해 연간 제주 방문 관광객들의 소비 추이를 분석해 왔으며, 향후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제주관광 수요 시장에 대한 면밀한 분석에 기초해 콘텐츠 발굴 및 마케팅전략의 선택과 집중, 효율적 정책 수립 및 집행이 될 수 있도록 과학적 근거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본 자료는 「제주관광 이슈 포커스 12호」로, 제주관광공사 홈페이지(http://ijto.or.kr) 관광자료실에서 열람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