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목 50만 관람객을 매료시킨 지중해의 화가들이 선사할 마지막 여정!
작성자 총관리자 작성일 2022-09-01 10:01:29
내용

빛의 벙커 ‘모네, 르누아르…샤갈’ 전시 사진.
 
이번 추석이 마지막 기회…‘빛의 벙커’, '모네, 르누아르...샤갈'전 12일 폐막
빛의 벙커 ‘모네, 르누아르…샤갈’전, 오는 9월 12일 전시 종료…1년 5개월 간의 여정 마무리
빛의 벙커, 오는 11월 초 새로운 전시 오픈…세잔과 칸딘스키의 다채로운 작품 세계 조명
 
제주 최초 몰입형 예술 전시관 ‘빛의 벙커’의 세 번째 전시 ‘모네, 르누아르…샤갈’전이 추석 황금연휴의 마지막 날인 오는 9월 12일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지난 해 4월 23일 개막한 ‘모네, 르누아르…샤갈’전은 지중해 연안에서 활동한 모네, 르누아르, 샤갈을 비롯해 서양 근대미술을 대표하는 거장 20명의 작품 500여 점을 미디어아트로 새롭게 해석한 몰입형 예술 전시다. 전시는 인상주의와 모더니즘의 태동에 중요한 역할을 한 지중해 지역을 중심으로 눈부시고 감각적인 명작을 빛의 물감으로 재현한다. 이와 더불어 곳곳에 설치된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는 클래식 및 재즈 음악이 900평에 달하는 거대한 공간을 가득 채우며 관람객이 전시에 완전히 몰입할 수 있도록 돕는다.
 

빛의 벙커 ‘모네, 르누아르…샤갈’ 전시 사진.
 
‘모네, 르누아르…샤갈’전 마지막 전시일인 오는 9월 12일은 추석 연휴 마지막 날과 맞물려 있어 황금연휴에 제주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이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시 종료일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만큼 그동안 ‘모네, 르누아르…샤갈’전을 관람할 기회를 미처 갖지 못했거나 ‘빛의 벙커’에 재방문해 지중해의 화가들이 선사하는 이국적인 풍광을 즐기고자 하는 이들에게는 이번 추석 연휴가 마지막 관람 기회다.
 
‘빛의 벙커’는 ‘모네, 르누아르…샤갈’전을 마무리한 이후 전시 준비 기간을 거쳐 오는 11월 초 차기작을 오픈할 예정이다. 근대 미술의 선구자이자 후기 인상주의 예술가인 ‘폴 세잔’과 화가이자 시인, 미술 이론가, 추상미술의 창시자였던 ‘바실리 칸딘스키’의 작품을 선보인다.
 

빛의 벙커 ‘모네, 르누아르…샤갈’ 전시 사진.
 
박진우 티모넷 대표는 “빛의 벙커 ’모네, 르누아르…샤갈’전은 개막 이후 지금까지 무려 5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커다란 사랑을 받았다”며 “올 추석 모네 전을 감상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마시길 바라며, ‘빛의 벙커’에 새롭게 찾아올 차기 전시에도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빛의 벙커는 옛 국가 통신시설이었던 숨겨진 벙커를 빛과 소리로 새롭게 탄생시킨 문화 재생 공간으로, 지난 8월 기준 누적 관람객 153만 명을 돌파하며 제주를 대표하는 예술 랜드마크로 자리 잡았다. 900평 규모의 거대한 공간 곳곳에 설치된 고화질 프로젝터가 벽면, 기둥, 바닥 등 사방에 명화를 투사해 역동적이고 다채롭게 작품을 조명한다.
 
로그인을 하셔야 작성이 가능합니다.